AUTONOMOUS DRIVING

안전관련 자율주행 기술 제공 확대

안전관련 자율주행 기술 제공 확대

자율주행시스템은 이제 자동차의 안전을 위한 필수 기술이 되었습니 다. 기아자동차는 주행 환경을 스스로 분석하여 운전자를 보조해 줄 뿐만 아니라 운전자와 탑승자, 보행자와 다른 차량의 운전자들까지 최고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현해 나가고 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보편적인 안전 운전 기능의 제공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예상되는 위험에 대비하여 보편적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다양한 자율주행 보조 장치를 경차급에까지 적용합니다. 급제동 경고 시스템과 운전 중 전방 미주시, 운전 부주의 등으로 일어날 수 있는 전방 충돌 상황을 감지하여 경고해주는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을 모닝 및 레이에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존에 고급차에만 적용하던 다양한 종류의 자율주행 장비를 준중형 자동차에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앞에서 주행하는 전방 차량을 인식하여 전방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제동을 통해 충돌을 회피하거나 피해를 경감시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 FCA(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와 차로 이탈 방지를 보조해 주는 LKA(Lane Keeping Assist), 주행 중 후측방 장애물과의 충돌 위험 시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BCW(Blind-Spot Collision Warning) 시스템 등 다양한 자율주행 보조 장치를 K3에까지 적용을 확대하며 운전자의 안전한 드라이빙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 니다.

진화하는 자율주행 기술

진화하는 자율주행 기술

자율주행 기술은 진보를 거듭하여 자율주행 3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조건부이긴 하지만 일정 구간 차가 스스로 운전하는 3단계 자율주행의 완성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기아자동차의 자율주행 기술에는 운전자가 직접 조종하지 않아도 차로를 유지해주는 LFA(Lane Following Assist)시스템과 후측방 사각지대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하여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충돌 예상 시 미세한 편제동을 통해 충돌을 회피하는 BCA(Blind-Spot Collision-Avoidance Assist)시스템, 방향 지시등의 입력에 따라 해당 방향의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 화면에 표시해 주는 BVM(Blind-Spot View Monitor) 시스템이 적용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기본 탑재된 내비게이션의 지도 정보와 연동하여 자동으로 속도를 제어하고 곡선 구간 시 사전 감속해 주는 NSCC-Z/C(Navigation-based Cruise Control–Zone/Curve)시스템은 기존 고속 도로에서 자동차 전용도로까지 확대 적용하였습니다.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인 K9에는 최신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되어 운전자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앞으로 자율 발레파킹 기술을 개발하여 운전자가 차에서 내리면 차량 스스로 주차장의 빈자리를 찾아 이동 주차하거나, 출차 시 운전자가 호출하는 위치까지 이동시키는 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자율주행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자율 발레파킹 기술은 차량 주변의 장애물을 파악하는 센싱 기술, 긴급한 상황에서 사고를 막아주는 회피 기술, 주차장 인프라나 정밀 지도 시스템과 통신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술 등을 포함한 매우 정교한 기술입니다.

또한, 2020년 이후, 자율주행 기술에 개인별 차량 환경 제어나 IT기술과 융합된 인공지능 비서, 금융 관련 서비스 등이 차량에 모두 적용되면 그 후의 10년은, 처음 자동차가 등장했을 때보다 더 폭발적인 기술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됩니다.